해창주조장 

땅끝 해남의 담백한 전통주, 무감미료 해창 생막걸리

정원이 아름다운 주조장

서울 생활을 뒤로하고 귀촌하여 아름다운 정원이 있는 한적한 시골집에서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술을 빚고 있는 해창주조장 오병인 대표. '술을 싸고 천하게 빚으면 싸고 천한 대접을 받는다' 고 하여 해남 쌀과 물, 바닷바람에 자존심과 자부심을 담아 익히는 그의 해창주조장 막걸리에는 많은 맛이 담겨있다.